<From The Porsche Driving Experience Winter Page>

 

2016년 가을 어느날,

YouTube 메인 페이지에 뜬 한 영상에 눈길이 사로 잡았습니다.

 

얼어붙은 호수에서 눈발을 휘날리며 911 카레라 S4 가 미끄러지듯 코너를 돌아 나가는 것을 보고만 것이지요.

 

바로 그 자리에서 Porsche, BMW, Audi 등의 Driving Experience 프로그램을 찾아보게 됐고, 아우디의 두바이 인터네셔널 서킷과 페라리월드 투어를 묶은 상품이 있었으나, 프로그램 대비 비용의 가치; 이른바 가성비 측면에서 Porsche 의 Official 한 프로그램 페이지를 들어가게 됐고, 바로 Porsche 의 그것들을 몇 날 며칠을 고민하며 결제를 하게 이르렀습니다.

 

포르쉐 트레벨 클럽 - 버건디 <Porsche Travel Club - Burgundy, 2017. 05. 17 ~ 21>

 

<독일 프랑크프루트에서 프레이부르크로 ICE로 향합니다. 사진 불법도용 금지>

 

개인적으로 프랑스 브루고뉴 지방과 미슐랭 레스토랑에서의 멋진 프렌치, 그리고 참가자 모두와 함께 사는 이야기하며 서로의 삶을 공유하는 디너 타임. 바로 이거다 하고 출발지 독일의 남부 산업도시 프레이브루크(Freiburg) 로 향했습니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DB Navigator" 를 통해 손쉽게 독일 철도를 예약할 수 있었고, 이를 통해 독일일정내내 열차 시간 및 티켓 예약에 있어 버벅이는 것 없이 스케쥴 정리를 할 수 있어 매우 편리하였습니다.

 

<프레이부르크의 포르쉐트레블클럽 버건디의 베이스 콜롬비 호텔 체크인, 사진 불법도용 금지>

 

저녁 5시까지 프레이부르크역 앞의 콜롬비 호텔에서 리셉션을 진행하게 됩니다. 걸어서 300미터 가량 떨어진 곳을 멍청한 리모와 캐리어의 딱딱한 바퀴를 드르륵 끌며 땀 삐질삐질 흘리며 Porsche Travel Club 리셉션 데스크에서 국제면허증, 예약자 확인, 각종 보험 가입 서명등을 하고 호텔 체크인을 하고 방으로 올라가 해당 시간이 될 때까지 자유시간입니다.

 

나름 콜롬비 호텔의 주변은 고대의 대성당이 자리잡고 있으며, 저렴한 가격의 SPA 브랜드들이 상점가를 이루고 있어 저같은 비루한 여행객에게 하루 입고 버리는 용도의 부담없는 옷가지와 유럽초짜 여행객의 눈을 사로잡는 유적지등을 보며 여기가 유럽이구나 하는 감흥을 제법 느껴볼 수 있었습니다.

 

<콜롬비 호텔의 미슐랭 Guided급 저녁밥사진, 불법도용 금지>

 

시간이 되어 1층 리셉션장은 그랑크뤼 시리즈의 샴페인으로 참가자 모두 안면트기(Ice Breaking)가 진행되었고, 한국1명(반도체쟁이), 대만1명(성형외과 의사), 중국2명(예술품 경매), 미국2명(의학전문 변호사), 독일1명(건축 엔지니어), 브라질2명(ZF미션 엔지니어), 인도2명(외과의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모여 재밌고 드라이빙이라는 공통된 분모아래 멋진 와인들과 로맨틱한 장소에서 원더풀한 리셉션을 즐겼습니다.  

 

제발 내일 비만 안왔으면... (개인적으로 제가 가는 곳은 늘 비가 옵니다... ㅠㅠ) 

 

 

첫째날 끝.

굼벵이.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독일 | 프라이부르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사고치는 굼벵이 Fast_Gumbaeng2

댓글을 달아 주세요